‘막영애16’ 측 “영애와 승준, 현실 부부싸움 보여줄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이하 ‘막영애16’) 김현숙과 승준이 갈등을 겪는다.

지난 8일 방송된 ‘막영애16’ 11회는 ‘슈퍼 워킹맘’ 미란(라미란)과 예비엄마 영애(김현숙)를 통해 엄마의 위대함을 그려내며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3.2%, 최고 시청률 3.9%를 기록했다.

미란은 아들 지오를 좋은 학원에 보내기 위해 귀현(송민형)에게 수차례 무리한 부탁을 하고 장례식장까지 찾아가는 등 자식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 엄마의 마음을 생생히 보여줬다. 영애는 출산 과정을 담은 동영상을 보고 엄마가 되는 일을 무서워함과 동시에 엄마 정하(김정하)의 위대함을 깨닫게 됐다.

이어 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막영애16’ 에서는 영애와 승준이 갈등을 겪게 된다. 이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서 승준은 무언가를 잘못한 듯 무릎을 꿇고 있다. 영애는 그런 승준에게 화가 난 표정을 짓고 있다. 화가 나 승준에게 등을 돌린 영애와 어쩔 줄 몰라하는 승준의 모습은 현실 부부싸움을 방불케 한다. 평소 승준은 그 누구보다도 영애에게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여 ‘사랑꾼’으로 불려왔다.

이에 과연 승준이 영애의 화를 풀기 위해 무릎까지 꿇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해가는 가운데 이는 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막영애16’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