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간장’ 조승희, 이정신과 포옹 ‘첫 등장’…감초 역할 ‘톡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애간장' 조승희/ 사진제공=얼반웍스

‘애간장’ 조승희/ 사진제공=얼반웍스

배우 조승희가 ‘애간장’에 첫 등장했다. 조승희는 신우(이정신 분)의 누나 친구 백나희 역을 맡았다.

8일 방송된 ‘애간장’에서 나희는 신우와 포옹을 하며 첫 등장했다. 신우가 모교로 발령을 받아 고향을 찾은 것. 10년 전 돌아가신 어머니의 기일이기도 했기에 누나와 제사를 지내려고 내려왔다. 신우는 “오랜만인데 새 신부 될 사람이 얼굴이 왜 이래? 무슨 일 있어”라며 나희의 표정을 살폈다.

나희는 “누나가 소원을 못 이뤄서 그런다. 서울 남자 못 만나본 게 한이 되어서”라며 농담을 건넸다. 신우는 “목짜르트가 잘 안 해줘?”라고 물었다. 나희는 “시키야 넌 고등학교 졸업한지가 언젠데 아직도 목짜르트냐. 아참! 너 내일부터 출근이지? 우리는 학교에서 보자”라고 인사를 남기고 떠났다.

조승희는 첫 방송된 ‘애간장’에서 신우의 10년 전과 현재에서 각각 개성있는 연기를 펼치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걸그룹 다이아 출신 조승희의 활발한 배우 활동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조승희는 8일 첫 방송한 OCN ‘애간장’과 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를 통해 일주일 내내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