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유비·이준혁·장동윤 출연…’크로스’ 후속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준혁(왼쪽), 장동윤 / 사진제공=tvN

이준혁(왼쪽), 장동윤 / 사진제공=tvN

tvN의 새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에 주연배우 이유비, 이준혁, 장동윤이 출연을 확정했다.

tvN은 “이유비, 이준혁, 장동윤이 ‘시를 잊은 그대에게’에 출연한다”고 9일 밝혔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이하 ‘시그대’)’는 으레 의사들이 주인공이던 기존 병원드라마들과는 달리 물리치료사, 방사선사, 실습생 등 병원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이 주인공인 새로운 병원드라마로 그들의 일상을 시(詩)와 함께 그려낸 감성 코믹극이다.

‘시그대’에서 배우 이유비는 감성충만 물리치료사 ‘우보영’을 연기한다. 극중 우보영은 준종합병원에서 3년째 근무 중인 물리치료사다. 시를 사랑해 국문학과에 진학하고 싶었지만 어려운 집안 환경으로 취업이 보장되는 보건대학교 물리치료과에 진학, 꿈은 꿈 속에서 꾸는 걸로 만족하며 열심히 현실을 살아가는 이 시대 소시민을 대표한다.

배우 이준혁은 보영이 근무하는 준종합병원으로 스카웃 되어온 물리치료사 ‘예재욱’으로 분한다. 대학병원에서 초고속 승진을 거친 후 준종합병원으로 오게 된 재욱은 무표정한 얼굴로 필요한 말만 하는 등 감정을 최대한 절제하며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가 그렇게 마음의 문을 닫게 된 이유는 상처로 남은 아픈 사연이 있기 때문.

우보영이 대학 시절 짝사랑했던 ‘신민호’는 배우 장동윤이 맡는다. 신민호는 우보영의 대학 동기로 장난기 많고 긍정적인 성격을 자랑한다. 3년제 보건대학교 물리치료학과의 졸업을 앞두고 실습 나온 준종합병원에서 다시 보영과 만나게 되고 그녀와 ‘톰과 제리’ 같은 케미를 선보인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병원에서 근무하는 여러 직업군의 사람 사는 이야기로 유쾌하고 따뜻한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며, 매회 여주인공이 들려주는 주옥같은 명시로 힘든 일상을 살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그대’는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8부터 15까지 연출한 한상재PD가 메가폰을 잡아 2018년 상반기 최고의 감성코믹 드라마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막돼먹은 영애씨’, ‘혼술남녀’의 명수현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크로스’ 후속으로 3월 말 tvN에서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