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간장’ 이정신X서지훈, 설레는 두 남자의 매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OCN '애간장'

사진제공=OCN ‘애간장’

OCN 로맨스드라마 ‘애간장’이 새로운 삼각관계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물했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애간장’ (극본 박가연, 연출 민연홍)은 잃어버린 첫사랑을 다시 찾고 싶은 주인공이 과거로 돌아가 ‘나’의 첫사랑을 ‘내’가 돕는 ‘첫사랑 원상복구’ 로맨스. 

이날 방송에는 2007년으로 돌아가게 된 강신우(이정신)의 ‘첫사랑 원상복구’ 이야기가 그려졌다. 10년째 첫사랑을 잊지 못해 모태솔로로 지내고 있는 강신우는 우연히 자신의 첫사랑인 지수(이열음)를 만나 “우리 다신 보지 말자”라는 말을 듣는다. 

상심한 신우는 집에 돌아와 고등학교 때 읽던 책에서 10년 전 지수의 쪽지를 발견하게 되고 그 쪽지 때문에 과거로 돌아가게 된다.  2007년으로 돌아간 큰 신우는 첫사랑인 지수와 작은 신우(서지훈)의 담임 선생님이 되어 있었다. 자신이 과거를 바꿀 수 있다는 걸 알게 된 큰 신우는 본격적으로 자신의 첫사랑을 원상복구하기 시작했다. 

이날 방송은 민연홍 감독의 섬세한 연출과 웹툰 원작다운 다채로운 캐릭터 열전, 설레는 첫사랑 스토리가 펼쳐지며 시청자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특히 현재의 ‘내’가 10년 전의 ‘나’와 연적이 되는 색다른 로맨스로 극 중 연적이 되는 큰 신우와 작은 신우의 매력을 비교하는 것도 관전 포인트로 뽑혔다. 두 신우는 각각의 방식으로 지수를 위해 행동한다. 큰 신우는 지수의 속마음을 알아주고 기댈 수 있는 포근한 남자, 작은 신우는 지수를 위해 무엇이든 하는 순정남. 세 사람은 지수가 큰 신우에게 반하면서 삼각관계에 빠지게 된다.

다정한 성격인 신우의 매력에 빠진 지수와 다른 사람을 좋아하는 걸 알면서도 마음을 접지 못하고 주변에서 맴돌며 노력하는 작은 신우. 이처럼 두 남자 중 과연 어떤 신우가 첫사랑 한지수의 선택을 받을지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애간장’은 9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