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박훈, 김민종 죽인 범인일까… ‘긴장 UP’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박훈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박훈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MBC 월화극 ‘투깝스’ 박훈이 김민종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며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8일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탁재희(박훈)가 공수창(김선호)의 아버지가 누명을 쓴 16년 전 교통사고와 목격자, 그리고 이를 쫓던 조항준(김민종)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떠올랐다.

극 초반 수창은 검은 헬멧을 쓴 누군가가 자신을 죽이려 하는 꿈을 꾸게 되고 수창의 꿈 속 검은 헬멧의 정체는 재희로 드러나며 재희가 범인임을 암시했다.

이후 탁정환(최일화)은 재희에게 16년 전 재희가 낸 사고에 대해 언급했고 아버지로서 사건의 범인을 조작, 그의 죄를 덮어준 것을 말해 그를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탁정환은 재희에게 차동탁(조정석)이 오해를 하고 있는 것처럼 유도해 동탁에 대한 반감을 키움과 동시에 “재희야 지금이라도 널 위해서 난 옷을 벗을 준비가 돼 있다”라며 재희의 심경을 복잡하게 만들었다. 

16년 전 교통사고와 관련된 자료를 모아온 재희는 이를 살펴보고 미묘한 표정을 지었다. 이내 재희는 수창의 병원을 찾았고 그가 다녀간 이후 수창의 상태가 급격히 나빠졌다. 그간 동탁을 위험에 처하게 만들고 사고의 목격자와 조항준 형사를 죽인 사건의 범인으로 그려진 검은 헬멧의 정체가 재희인 듯 묘사돼 그를 사건의 범인으로 예감케 했다. 

이날 박훈은 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고 난 후 심경의 변화와 먹먹함이 묻어난 표정, 그리고 의심스러운 행동으로 인해 의심받는 재희의 복잡한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배가시켰다. 특히 지안(혜리)에게는 다정하지만 동탁에게는 반감이 있는 냉철한 재희의 감정을 생생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박훈이 출연하는 ‘투깝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