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를 부탁해3’ 고보결, 최강 동안 미모의 비결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패션앤 '화부해3' 고보결 / 사진제공=패션앤

패션앤 ‘화부해3’ 고보결 / 사진제공=패션앤

배우 고보결이 남다른 동안 미모를 과시한다.

고보결이 오늘(9일) 방송되는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이하 화부해3)’ 11회 게스트로 출연한다. 31살이라는 나이가 무색할 만큼 어려 보이는 외모의 비결과 뷰티 꿀팁을 공개할 에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고보결이 게스트로 소개되자 우현증 메이크업 전문가는 “보결 씨가 왜 첫사랑의 이미지인지 알 것 같다”며 “눈동자가 크고, 보호 본능을 일으킬 것 같은 느낌”이라고 칭찬했다.

더불어 녹화와 함께 진행된 고보결의 뷰티프로필 코너에서는 그가 그동안 출연한 작품에서 선보인 교복 차림의 이미지들이 등장했고, 이를 본 황방훈 메이크업 전문가는 “나이가 31살인데 교복이 너무 자연스럽게 어울린다”며 “31살이 아니라 21살로 보인다”고 고보결의 동안 미모에 감탄했다.

고보결은 “이목구비가 동글동글한 것이 콤플렉스였는데 나이가 들수록 장점으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따.

고보결은 셀프카메라를 통해 일상에서 자주 하고 다니는 셀프 데일리 메이크업 방법을 소개할 예정이다. 고보결은 화려한 메이크업이 아닌 기본만 취하는 간단한 메이크업을 즐긴다고.

함경식 메이크업 전문가는 “섀도 사용을 굉장히 잘했다. 동그란 눈이 길어 보이기 위해 아이라인에 집중하기보다 섀도를 눈 앞머리와 꼬리에 나눠 바른 것이 아주 훌륭하다”고 덧붙였다.

고보결은 이날 꾸준한 마스크 팩 사용으로 촉촉한 피부를 유지하는가 하면 겨울철 보습 관리에도 신경 쓰는 등 기초에 충실하면서도 알찬 나이트 케어 비법을 소개하기도 했다.

고보결의 화장대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화부해3’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