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지진희, 국선 변호사로 변신 “정의와 양심 살아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글앤그림

/사진=글앤그림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지진희가 국선 변호사로 변신한다.

오는 2월 2일 처음 방송되는 ‘미스티’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고혜란(김남주)과 그녀의 변호인이 된 남편 강태욱(지진희), 그들이 믿었던 사랑의 민낯을 보여주는 격정 멜로드라마다.

오늘(9일) 공개된 사진 속에서 지진희는 피의자를 변호하고 있다. 절제와 품격을 갖춘 채 진정성 있는 눈빛으로 법 앞에 피의자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피의자의 두 손을 꼭 잡아주는 따스함이 느껴진다. 모두가 외면한 사건만 배당받지만 의뢰인의 울분에 함께 울어주는 태욱의 캐릭터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관계자는 “지진희가 연기하는 강태욱은 대대로 대법관을 지닌 법조계 집안의 외아들이지만, 법에 대한 회의감에 검사에서 국선 변호사가 된 인물이다. 정의와 양심이 살아있는 변호사”라고 소개했다.

‘미스티’는 ‘드라마 스페셜-시리우스’, ‘뷰티풀 마인드’를 연출한 모완일 PD의 JTBC 첫 작품으로 제인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강은경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한다. ‘언터처블’ 후속으로 오는 2월 2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