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민우혁, 고군분투가 물거품된 사연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사진=KBS2 ‘살림남2’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민우혁 할머니의 대반전 스토리가 공개된다.

10일 방송될 ‘살림남’에서는 아픈 아내와 부모님을 대신해 살림과 육아를 도맡은 민우혁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민우혁은 감기몸살에 걸린 아내와 다리를 다친 엄마, 대상포진 후유증으로 고생하는 아버지를 쉬게 하기 위해 살림을 도맡기로 자처했다.

방송에 앞서 개된 사진에는 청소와 빨래, 육아까지 일사천리로 해내는가 하면 틈틈이 전복죽까지 만들어가며 가족의 건강을 챙기는 민우혁의 열혈 살림남 포스가 고스란히 담겼다.

만능 살림남 민우혁에게 조차도 나혼자 살림과 육아는 만만치 않았다. 결국 끼니도 제 때 챙기지 못하고 자신은 퉁퉁 불은 컵라면으로 점심을 때워야 했다는 후문.

하지만 가족들이 깨어나 거실로 나오는 결정적인 순간, 정작 민우혁은 아들과 함께 야외 놀이터에 나가고 자리에 없었다. 이 때 가족들의 눈에 들어온 것은 힘들게 혼자 빨래를 개고 있던 할머니의 모습 뿐.

이에 민우혁 어머니와 아내 이세미는 민우혁이 살림은 하지 않고 그냥 아들과 놀러나간 것으로 착각하고 황당해했다. 뿐만 아니라 민우혁이 정성스럽게 끓인 전복죽 마저도 할머니가 만든 것으로 판단했다.

가족들은 할머니에게 연신 맛있다며 칭찬을 했지만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할머니는 해명 대신에 묘한 웃음으로 화답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민우혁에게 가족들의 원성이 쏟아지는 억울한 상황이 펼쳐졌다. 이에 민우혁은 황당한 눈빛으로 “내가 다했어 뭔소리야”라며 눈물까지 글썽였다고 한다.

후일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민우혁은 “억울한 상황이었다. 칭찬받고 싶었는데 집안 꼴이 뭐냐고 하니까 당연히 서운했다”며 당시의 억울한 심경을 다시 한 번 회상했다.

민우혁의 일거수 일투족을 지켜보면서 모든 것을 알고 있던 할머니가 왜 가족들에게 아무런 해명도 해주지 않았는지, 전복죽에 얽힌 할머니의 비밀과 대반전 스토리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만능살림남 민우혁이 억울한 상황에 처하게 되는 웃픈 사연은 오는 10일 오후 8시55분 ‘살림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