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엄기준X유승호, 티격태격 브로맨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엄기준 / 사진제공=메이퀸픽처스

엄기준 / 사진제공=메이퀸픽처스

MBC 수목극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와 엄기준의 브로맨스가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유승호와 엄기준은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 이석준, 연출 정대윤 박승우)에서 각각 모든 것을 다 가진 완벽남이지만 ‘인간 알러지’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는 김민규와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를 탄생시킨 천재 로봇 공학박사 홍백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두 사람은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며 앙숙 케미를 선보이며 드라마의 재미를 책임지고 있다. 하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서로를 이해하고 점차 가까워지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입가에 미소를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엄기준은 15년 간 인간 알러지로 사람을 대하는데 서툰 유승호를 각별히 챙기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신을 ‘형’이라고 부르며 남몰래 속앓이 하고 있던 아지3를 향한 마음을 털어놓는 유승호의 든든한 정신적 지주 역할을 자처한 것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에서는 유승호에게 눈을 떼지 못하고 있는 엄기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엄기준은 밥을 먹고 있는 그를 흐뭇하게 보며 다정함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진지한 표정의 유승호를 걱정 가득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등 서로의 기쁨은 물론 아픔까지 공유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드라마 속 민규와 백균처럼 유승호와 엄기준 역시 서로를 많이 의지하며 실제 형제 같은 모습을 보인다”며 “엄기준은 유승호에게 어려움은 없는지 먼저 다가가 물어보는 등 맏형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때로는 장난스럽게 때로는 든든하게 유승호의 곁을 지켜주는 의리의 사나이 엄기준의 모습은 앞으로 ‘로봇이 아니야’에서 그가 보여줄 활약에 호기심을 더했다.

엄기준과 유승호가 출연하는 ‘로봇이 아니야’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21회, 22회가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