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이준호, 담담해서 더 아프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이준호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이준호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의 촬영 스틸 컷이 공개됐다. 쓸쓸함과 아련함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그의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준호는 지난 8일 방송된 ‘그냥 사랑하는 사이’ (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에서 하문수(원진아)와 거리를 두고자 안간힘을 쓰며 애잔함을 유발했다. 자신보다 모든 조건이 나은 서주원(이기우)가 그녀에게 마음이 있다는 걸 알게 된 뒤 그녀의 손을 놓기로 결심한 것.

이와 관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사진에는 그가 간절한 눈빛으로 사진관을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추모비 건립 건으로 함께 유가족을 방문하기로 했던 이준호와 원진아가 오해로 엇갈리게 되면서 뒤늦게 그녀를 찾아왔지만 타이밍을 놓쳤다는 것을 깨달은 그의 허탈한 표정이 씁쓸함을 더했다.

청유 건설 작업복을 벗고 인력사무소를 기웃거리는 장면도 포착됐다. 아버지와 얽힌 과거사로 인해 일자리까지 잃게 된 그의 현실이 애처롭게 그려졌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그는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이기우를 향해 “나한테 잘해주지 마요. 비참함에 다시 익숙해지는 중이니까”라며 되려 담담하게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굳게 다문 입술과 치켜 올라간 눈썹이 그의 복잡한 심경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이준호는 상처로 뒤덮인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을 과하지 않게 풀어내며 호평을 끌어내고 있다. 

이준호가 출연하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 10화는 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