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서지석, 8년만 ‘아육대’ 러브콜 “출연 고사 후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서지석이 8년 전 출연을 고사했던 ‘아육대(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에 역 러브콜을 보내며 ‘질척 끝판왕’ 등극을 예고했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내 꽃길은 내가 깐다’ 특집으로 서지석 김지민 최제우(전 최창민) 김일중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낸다. 

특히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육상선수 출신인 서지석은 각종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력을 공개하면서 시작부터 예능 욕심을 내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예능이 너무 재미있다. 몸으로 하는 건 자신 있다”면서 8년 전 ‘아육대’ 초창기에 시절 섭외가 왔었다고 얘기를 꺼냈다.

서지석은 “아이돌이 아니라 그때는 출연을 고사했다. (그런데) 갈수록 보니까 욕심이 나더라”라며 “8년 전에는 생각이 짧았던 것 같다”고 즉석에서 ‘아육대’ PD에게 사죄하는 등 ‘8년 만의 러브콜’로 야망을 드러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서지석은 한 드라마 남자주인공 발탁과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 재출연의 비밀이 특유의 ‘질척거림’에 있다고 밝히며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그는 관련 일화를 들려주며 “질척거려서 재입성했어요”라고 밝히는 등 의외의 면모로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고. 

특히 최근 시청률 25%까지 달성하며 인기를 끈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에서 첫 악역을 맡고 불거진 ‘발 연기 논란’에 대해서도 자신의 ‘야망’이 발단이 됐음을 다시 한번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친구인 김지석과 자신의 연관 검색어에 대한 일화, 야망이 가득 담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특유의 ‘질척거림’으로 기회를 만들어내는 서지석은 오는 1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