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유선, 백석광 친모였다 ‘충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윤균상이 전국환 등 적폐 세력의 숨통을 하나씩 조여나가고 있다.

8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는 김종삼(윤균상)이 이광호(전국환)의 아들 이영민(백석광)의 마약 사건을 추적해나갔다.

김종삼은 진진영(정혜성)과 함께 장필성(최원영)의 개인금고를 수색하러 출동했다. 그러나 국정원 블랙요원들이 한 발 앞섰다. 이들은 이광호의 아들 이영민의 마약 사건 자료를 빼돌려 불태웠다.

이에 김종삼은 불에 탄 종이를 분석해 국정원이 숨기려 한 비밀이 ‘마약 사건’이라는 것을 알아냈다. 또한 국정원 블랙요원에게서 빼앗은 대포폰 통화내역도 추적했다.

단서를 하나씩 하나씩 맞춰나간 김종삼은 이광호의 아들 이영민의 마약 사건을 덮기 위해 국정원이 움직였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광호는 이영민이 마약 사고를 쳤다는 것에 분노했지만, 아들의 구속을 막지 않았다. 시끄러워질 여론을 의식해서였다. 이 과정에서 이광호보다 더 노심초사하는 국수란(윤유선)의 모습은 의아함을 자아냈다.

그리고 그녀의 과거가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국수란은 이영민의 생모였고, 이광호가 입양한 것이었다. 국수란은 아들을 지키기 위해 이광호의 곁에 머문 것이었다.

뿐만 아니라 방송 말미 장필성과 ‘오동복집 사건’을 두고 거래를 하는 김종삼의 모습은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오동복집 사건’은 김종삼이 과거 살인 누명을 썼던 사건. 장필성의 입을 통해 당시 오동복집 주인과 검사가 칼에 찔려 죽지 않았다는 사실, 사건을 조작했다는 것이 밝혀지며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