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간장’ 이정신, 순정남으로 변신… ‘설렘 자극’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이정신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이정신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씨엔블루 이정신이 10년 동안 첫사랑을 그리워하는 순정남으로 변신했다.

이정신은 지난 8일 첫 방송된 OCN 새 월화드라마 ‘애간장’에서 나이 서른을 앞두고 연애 한 번 제대로 못 해 본 스물여덟 ‘모솔(모태솔로)’ 큰 신우(현재의 신우) 역을 맡았다. 큰 신우는 어떤 여자를 만나도 설렘이란 없는 철벽 캐릭터처럼 보이지만 사실 10년 전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순정남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큰 신우가 10년 동안 보지 못했던 첫사랑 한지수(이열음)를 다시 만나게 됐다. 이정신은 오랜만에 만난 지수를 향해 얼떨떨하면서도 감격스러운 표정을 지으면서 “정말 많이 보고 싶었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또 2007년으로 타입 슬립 해 마주한 자신인 작은 신우(서지훈)의 첫사랑을 이루게 하기 위해 조력자 역할에 나서 앞으로 어떤 전개를 이어갈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2012년 KBS2 ‘내 딸 서영이’를 통해 배우로 데뷔한 이정신은 ‘칼과 꽃’ ‘유혹’ ‘고맙다 아들아’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등 다양한 드라마를 통해 연기력을 쌓아왔다. 특히 ‘엽기적인 그녀’에서는 순애보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으며 조선판 ‘키다리 아저씨’로 활약했다. 이에 이정신이 ‘애간장’을 통해 어떤 로맨스 연기를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이정신이 출연하는 ‘애간장’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