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요즘 방송 계속 해야 할지 고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안정환이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방송을 계속 해야할 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8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출연진들이 ‘혜민스님께 고민을 부탁해’라는 코너를 통해 고민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익명의 사연이었던 “제가 과거에는 월드컵에서 골도 넣고 멋있는 테리우스였는데 예능을 시작한 뒤로는 사람들이 저를 자꾸 살찐 마리오로 봐요”라는 이 고민은 누가봐도 안정환의 고민이었다.

그는 혜민스님에게 직접 “지금 방송계와 축구계의 중간에 서 있는데 방송을 계속 해야 될 지 요즘 많이 고민된다”고 말했다.

이어 “후배들이나 선수들에게 ‘골을 넣어라’라고 강력하게 주문할 때 지금 같은 상황이면 선수들이 웃으며 들을 것 같고, 저 또한 ‘골을 부탁해’라고 말해야할 것 같은 기분”이라며 장난스러우면서도 진심이 담긴 고민을 고백한 것.

이에 혜민스님은 “안정환 씨는 지금의 마리오 같은 이미지도 장점이 있다. 사람들이 친근하게 느낀다”며 “하나를 잃었지만, 또 다른 하나를 얻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것 하나를 성급하게 결정할 필요는 없다. 둘 다 하면서 즐겨라. 어느 순간 자연스럽게 어느 하나에 올인하는 순간이 온다”고 조언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