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장서희 “무명시절, 방송국 화장실서 많이 울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장서희가 무명시절 많이 울었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장서희는 “무명 동안 오디션만 보면 낙방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장서희는 “심지어 다음 날 타이틀 촬영이 있는데 연락이 없는 거다. 배역을 잃었기 때문이었다”라며 “방송국 화장실에서 많이 울었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드라마 ‘인어아가씨’와 ‘아내의 유혹’ 복수연기에 대해 “그런 감정이 억눌려 있다가 복수연기를 하게 된 거다. ‘이때다’ 싶어서 자연히 눈에서 레이저가 나왔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