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가지각색 민낯 기준 “수분크림-BB크림-눈썹·라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비행소녀' 방송 화면 캡처

MBN ‘비행소녀’ 방송 화면 캡처

이태임·김지민·조미령이 MBN 예능프로그램 ‘비행소녀’에서 자신들의 민낯 기준을 말했다.

허지웅은 8일 방송된 ‘비행소녀’에서 “여자들이 ‘민낯’이라고 말하는 기준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태임은 “수분크림만 바른 정도”라고 답했고 김지민은 “나는 BB크림까지는 민낯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조미령은 “나는 눈썹과 아이라인 살짝까지 민낯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아이라인까지 그렸는데 민낯이라고 하냐”고 되물었다.

김지민은 “진정한 민낯은 공개할 수 없는 것이다”라고 조미령을 도왔다. “나는 민낯이 좋다”고 말한 양세찬에게는 “그건 네가 진정한 민낯을 못 봐서 하는 소리”라고 일침을 가해 웃음을 안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