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조미령, 요리책 작가 도전 “자신만의 스토리 있다면 성공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비행소녀' 방송 화면 캡처

MBN ‘비행소녀’ 방송 화면 캡처

MBN 예능프로그램 ‘비행소녀’에 출연 중인 조미령이 요리책을 집필하기 위해 요리책 출판사를 찾았다.

조미령은 8일 방송된 ‘비행소녀’에서 요리책 출판사를 찾아 회의를 가졌다.

그는 “한식과 양식 조리사 자격증이 있다. 친구들에게 요리를 해주고 가르쳐주는 것도 좋아한다”고 말했지만 “책이라는 건 요리 연구가나 뛰어나게 잘하는 분들이 내는 것 같다”고 망설였다.

편집자는 “예전에는 전문가들이 책을 냈지만 요즘은 자신만의 색깔과 이야기가 있다면 성공한다”고 격려했다.

이를 들은 조미령은 자신감을 갖고 자신의 내고 싶은 책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친구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게 복잡한 조리법이다. 집에 없는 요리 재료를 쓰는 것도 마찬가지다”라며 “가장 간단한 재료로 만드는 요리를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