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이 브런치를? 혜민 스님 “소스가 기가 막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혜민 스님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브런치를 먹고 감탄했다.

혜민 스님은 8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김풍 작가와 오세득 셰프의 브런치를 먹었다.

혜민 스님은 오세득 셰프의 오믈렛를 보자 “계란 요리가 생각보다 어렵다 들었다. 그래서 계란 요리의 수준을 보면 그 식당을 알 수 있다더라”라며 맛을 봤고 “정말 맛있다”며 호평했다.

이어 그는 김풍의 팬케이크가 나오자 박수까지 치며 환호했다. 혜민 스님은 김풍이 만든 소스에 팬케이를 찍어 먹자마자 “소스를 기가 막히게 만드셨네!”라며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