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진희, 최다니엘 前부인 등장에 ‘질투심 활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백진희의 질투심이 극에 달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저글러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에서다.

좌윤이(박진희)는 이날 전 부인과 만나는 남치원(최다니엘)의 모습을 목격했다. 전부인과 다정한 모습으로 회사를 빠져나가는 찰나를 본 윤이의 얼굴은 금세 어두워졌다.

이후 윤이는 치원과 전화통화를 하며 “오빠”라고 부르는 전 부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오빠’라는 말이 계속 머릿속을 맴돌고, 질투심도 끓어오른다.

치원의 전 부인은 “다시 내 가족이 돼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치원은 전 부인에게 “애인이 있다”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