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민 스님, “꼰대 되기 싫다”는 이연복에 “입 대신 지갑을 열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혜민 스님이 “꼰대가 되고 싶지 않다”고 말한 이연복 셰프의 고민에 해결책을 제시했다.

혜민스님은 8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셰프들과 MC들의 고민 상담에 나섰다.

이연복 셰프는 익명으로 “어린 직원들과의 세대 차이가 난다. 소통하기가 어렵다”고 고민을 제보했다.

이에 혜민 스님은 “‘꼰대’들은 지적하는 걸 좋아한다. 칭찬에는 박하면서 지적만 한다”며 “지적 한 번에 칭찬 세 번씩 하자”고 조언했다.

이어 “나이가 들수록 입을 닫고 지갑을 열어라”며 현실적인 조언까지 덧붙였고 이연복은 깨달은 표정을 지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