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춘기’ 황신혜, 이지훈과 달콤 살벌 농담 “예뻐졌다고? 웃기지 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나의 영어 사춘기' 방송 화면 캡처

tvN ‘나의 영어 사춘기’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황신혜가 tvN 예능프로그램 ‘나의 영어 사춘기’에서 배우 이지훈과의 다정한 모습을 공개했다.

황신혜는 8일 방송된 ‘나의 영어 사춘기’에서 배우 이지훈에게 영어를 가르쳐 주기 위해 나섰다.

황신혜는 후배 배우인 이지훈에 대해 “드라마에서 아들 역을 맡아 처음 만났다. 대선배인 나에게 ‘누나라고 불러도 되냐?’고 물어서 특이한 애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황신혜를 만난 이지훈은 “더 예뻐졌다”며 칭찬했고, 황신혜는 “웃기지 말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훈은 “8개월 만이다. 자주 연락을 드렸어야 했는데”라며 황신혜의 손을 붙잡았다. 두 사람은 환한 미소로  반가움을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