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리몽타주’ 공개…감성 이별곡부터 솔로곡까지 “새로운 매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블락비 / 사진 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 사진 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가 8일 오후 6시 리패키지 앨범 ‘리몽타주’를 공개했다.

‘리몽타주’에는 타이틀곡 ‘떠나지 마요’를 비롯해 ‘마지막 정류장’ ‘Everythin’가 새롭게 수록됐다. 3곡의 신곡을 포함해 ‘몽타주’ 앨범에 수록됐던 ‘마이 존’ ‘쉘 위 댄스’ ‘일방적이야’ ‘이렇게’ ‘기브 앤 테이크’까지 총 8곡이 실렸다.

‘떠나지 마요’는 멤버 박경이 작사·작곡·프로듀싱을 맡은 노래다. 이전 앨범의 ‘쉘 위 댄스’와는 다른 새로운 느낌의 노래로, 떠나보낸 이를 그리워하며 과거의 일들을 후회하고 되짚어 보는 이야기를 담았다.

‘마지막 정류장’은 멤버 재효의 첫 솔로곡이다. 담백한 편곡과 재효의 목소리가 쓸쓸함을 극대화했다. ‘Everythin’은 유권의 첫 솔로곡으로 사랑에 관한 솔직한 감정을 직설적인 가사로 표현했다. 유권이 직접 작사에 참여해 팬들의 기대가 모인다.

블락비의 소속사 븐시즌스는 “에너지 넘치는 블락비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지만 더 깊고 묵직하게 다가오는 울림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완전체 곡 이외에도 솔로 곡들로 개개인의 매력도 다양하게 느낄 수 있는 앨범”이라고 새 앨범을 소개했다.

리패키지 앨범으로 컴백한 블락비는 음악 방송 활동에도 나설 예정이다. 오는 27일과 28일에는 단독 콘서트 “블락비 2018 블락버스터 ‘몽타주'”를 개최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