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지코 “블락비, 박경의 새로운 프로듀싱 필요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블락비 지코·태일·피오/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블락비 지코·태일·피오/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블락비의 지코가 박경이 프로듀싱 한 리패키지 앨범 ‘리몽타주’에 대해 호평했다.

새 앨범의 발매를 앞둔 블락비는 8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신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새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은 박경은 지코에게 “그간 블락비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지 않았냐”며 “지코가 그리던 블락비와 제가 그리는 블락비가 어떻게 다른 것 같냐”고 질문했다.

지코는 “블락비의 다채로운 음악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블락비가 새로운 음악을 보여줄 시기가 왔다. 지금의 블락비에게는 박경의 프로듀싱이 필요했다”고 칭찬했다.

박경이 프로듀싱 한 블락비의 리패키지 앨범 ‘리몽타주’는 8일 오후 6시 공개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