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블락비 “신곡 ‘떠나지 마요’ 진짜 이별한 느낌 들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블락비 /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블락비 /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블락비가 리패키지 앨범 ‘리몽타주’의 발매를 앞두고 신곡을 소개했다.

블락비는 8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새 앨범 ‘리몽타주’와 새롭게 수록된 3곡의 신곡에 대해 설명했다.

‘리몽타주’의 타이틀곡 ‘떠나지 마요’는 멤버 박경이 프로듀싱팀 13과 작업한 노래다. 박경이 프로듀서로 나서 팬들의 기대가 높다.

재효는 “박경이 ‘떠나지 마요’를 정말 잘 만들었다. 듣고 있으면 이별을 하지도 않았는데 이별을 한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경은 “리패키지 앨범에는 ‘떠나지 마요’를 비롯해 재효의 솔로곡이자 정통 발라드곡 ‘마지막 정류장’, 유권의 솔로곡 ‘Everythin’가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재효는 “첫 솔로곡에 대한 애착이 컸다”고 밝혔다. 유권은 “제 솔로곡의 작사에 참여했다”고 말하며 짧게 라이브를 선사했다.

블락비의 ‘리몽타주’는 8일 오후 6시 발매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