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호야 탈퇴? 아팠지만 선택 존중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인피니트,쇼케이스

그룹 인피니트가 8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3집 ‘TOP SEE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Tell Me’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인피니트가 지난해 탈퇴한 호야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8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정규 3집 ‘TOP SEE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이번 앨범은 인피니트가 1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새 앨범이자 멤버 호야(이호원)의 탈퇴로 팀을 6인조로 재편하고 처음 내놓는 앨범이라는 데서 의미가 남다르다.

인피니트는 지난해 울림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호야가 재계약을 하지 않고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현재 MBC 드라마 ‘투깝스’와 뮤지컬 ‘모래시계’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이에 대해 장동우는 “삶은 선택의 연속”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하나를 선택하면 하나를 포기하게 된다. 호야의 선택도 존중한다”고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나는 (호야의 탈퇴 소식을) 성규 형 집에 있다가 들었다. 호야의 전화를 받고 한 시간 동안 울었다”고 털어놔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어 “일곱 명이 다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 좋고 나쁜 것을 가를 수 없다. 각자의 길이 있다고 생각한다. 비록 6명이 됐지만 1년 4개월의 공백기 동안 성장통, 사춘기를 겪고 성장했다. 그것들을 이번 앨범에 녹였다”고 덧붙였다. “아픔이 없지는 않지만 어떻게 승화시키느냐가 저희의 몫이다. 저희는 좋은 음악을 보여주고 공감하고 싶어서 뜻을 모았다”는 것.

장동우는 또 “(공백기로) 재정비하는 동안 쉬지 않았다. 드라마에 출연한 멤버도 있고 뮤지컬에 출연한 멤버도 있다”며 “나는 꽃꽂이를 했다”고 자신의 취미를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TOP SEED’는 인트로곡 ‘Begin’으로 시작해 아웃트로곡 ‘Begin Again’으로 끝이 난다. R&B 어반, 메탈 록, 팝 발라드에 왈츠가 가미된 클래식 등 다채로운 장르의 열두 곡이 실렸다. 무엇보다 멤버들의 역량이 한껏 발휘됐다. 동우가 작사·작곡·랩 메이킹에 참여하며 자신의 색깔을 녹여낸 솔로곡 ‘TGIF’, 엘이 작사에 참여한 솔로곡 ‘지난 날’, 성종의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이는 솔로곡 ‘고백’도 수록됐다.

타이틀곡 ‘Tell Me’는 인피니트 특유의 강렬함과 감성은 지키되 미니멀한 사운드와 절제된 보컬, 몽환적인 분위기로 변화를 줬다. 특히 여섯 멤버로도 무대를 꽉 채우는 퍼포먼스가 감탄을 자아낸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