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신생아’ 이상윤 “시정차 즉각 반응 신기해…’집사부일체’ 동생들 배려로 적응 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제공= SBS ‘집사부일체’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제공=SBS ‘집사부일체’

SBS ‘집사부일체’를 통해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으로 고정 출연한 배우 이상윤이 “드라마와 달리 예능은 즉각적으로 시청자들이나 주변 사람들의 반응이 온다는 게 신기하다”고 말했다.

이상윤은 지난 7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육성재·양세형과 함께 사부 전인권을 찾아갔다. 이들은 전인권의 생활 방식을 그대로 따라 하며 하루를 보냈다.

예능 프로그램의 고정 출연이 처음인 이상윤은 아슬아슬한 적응기를 보여줬다. 그는 카메라 앞에서 자연스럽게 옷을 갈아입는 멤버들을 보고 “카메라가 다 찍을 때 그냥 이렇게 갈아입어?”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딱밤 내기를 앞두고는 “난 한 번도 딱밤을 맞아본 적이 없다. TV로 볼 땐 재밌었는데 막상 내 일이 되니까 너무 무섭다”며 불안감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예능 고정 출연에서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준 이상윤은 “며칠 전 헬스장에 갔는데 거기 러닝머신을 달리고 계신 분들이 다 ‘집사부일체’를 시청하고 계시더라. 신기했다”라고 털어놓았다.

동생들과의 호흡에 관해서는 “멤버들의 배려로 예능에 서서히 적응해나가고 있다. 동생들이 자기 몫만 하지 않고 다 저를 챙겨주고 배려해 주는 것이 느껴진다. 덕분에 점점 더 편해지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예능 신생아’라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주변 분들이나 시청자들이 제 캐릭터가 독특하다고 생각하시더라. 저는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 재밌다고 말씀해주셔서 ‘그럼 다행이다’라고 생각하고 있다. 관심 가져주시는 것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7일 방송된 ‘집사부일체’는 멤버들의 ‘성욕’ 심리테스트로 큰 웃음을 안겼다. 사부 전인권의 단골 카페에 간 4인방은 양세형의 주도로 뱀 그림을 이용한 심리테스트에 나섰다.

양세형은 멤버들이 그림을 완성하자 “성적 욕구 테스트다. 뱀을 화려하게 그릴수록 성욕이 더 불타오르는 것”이라면서 “나 ,지금 깜짝 놀랐다. 똬리를 트는 사람을 처음 봤다”고 이상윤의 그림을 가리켰다. 양세형은 “이건 정말 미친 거다. 멀쩡하게 생긴 사람이 더하다. 이빨도 그리고 아주 신났다”라고 가세했다. 이상윤은 심리 테스트 결과에 대해 “나한테 그런 성향이 있다는 걸 세형이 덕분에 알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상윤의 활약은 딱밤을 맞을 때도 이어졌다. 그는 막내 육성재에게 이마를 내밀었다. 하지만 육성재의 딱밤은 강력했고 이승기는 “오른쪽 입이 비뚤어지는 거 봤느냐”며 이상윤을 놀렸다. 이상윤은 “1회 때의 몰래카메라도 그렇고 멤버들의 배려 아닌 배려로 빨리 적응을 하고 있다. 성재에게 딱밤을 맞았지만 그래도 소리는 안 질렀다. 저한테 그런 승부욕이 있구나 싶더라”라고 밝혔다.

그의 활약으로 ‘집사부일체’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의 2049 시청률은 5.7%로 2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달렸다.

이상윤이 출연 중인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