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장동우·엘·이성종, 3色 솔로곡 자화자찬 “정말 좋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인피니트 성열이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3집 ‘TOP SEE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그룹 인피니트 장동우(왼쪽부터) 엘 이성종이 8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3집 ‘TOP SEE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각자의 솔로곡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인피니트의 장동우, 엘, 이성종이 새 앨범 ‘TOP SEED’에 실린 각자의 솔로곡에 대해 자화자찬했다.

인피니트는 8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정규 3집 ‘TOP SEE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전곡 음원의 일부를 미리 선사했다.

같은 날 오후 6시 공개되는 ‘TOP SEED’는 인트로곡 ‘Begin’으로 시작해 아웃트로곡 ‘Begin Again’으로 끝이 난다. R&B 어반, 메탈 록, 팝 발라드에 왈츠가 가미된 클래식 등 다채로운 장르의 열두 곡이 실렸다.

무엇보다 일부 멤버들의 솔로곡이 실려 눈길을 끌었다. 동우가 작사·작곡·랩 메이킹에 참여하며 자신의 색깔을 녹여낸 솔로곡 ‘TGIF’, 엘이 작사에 참여한 솔로곡 ‘지난 날’, 성종의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이는 솔로곡 ‘고백’이 수록된 것.

장동우는 ‘TGIF’에 대해 “한국에서는 ‘불금’이라고 하는 ‘Thank God Friday’의 약어다. 얼반과 R&B를 섞어 내 장점을 살려보고자 했다”고 소개했다. 이를 듣던 김성규는 “노래 자체가 동우다. 노래가 너무 좋아서 피처링을 하고 싶다고 했더니 자기가 노래까지 하겠다고 했다. 이 앨범에서 제일 좋다더라”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엘은 “’지난 날’은 굉장히 서정적”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현재 미국에서 영국에서 활동 중인 스웨덴 프로듀서 Gabriel Brunell Brandes와 국내 프로듀서 김용신, 김태성이 함께 작업했다. 내가 가사를 직접 썼다. 앨범에 처음으로 들어가는 솔로곡이라 기분이 좋다”고 기뻐했다.

막내 이성종도 자신의 솔로곡 ‘고백’ 자랑에 나섰다. 그는 “내 음색이 돋보인 곡”이라고 자평하며 “연인을 만나기 전의 설렘을 그린 곡이다. 인스피릿(인피니트 팬클럽)을 생각하며 불렀다. 상큼 발랄하고 풋풋한 노래”라고 보탰다.

세 멤버의 솔로곡과 타이틀곡 ‘Tell Me’를 비롯한 ‘TOP SEED’ 전곡은 오늘(8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