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간장’ 또 타임슬립? 이정신·이열음·서지훈 묘한 삼각 로맨스(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정신,이열음,서지훈,애간장

배우 이정신(왼쪽부터), 이열음, 서지훈이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웹드라마 ‘애간장’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ish87@

“현재의 내가 10년 전의 ‘나’를 만나 연적(戀敵)이 되는 사상 초유의 삼각관계가 펼쳐진다.”

또 타임슬립이다. 하지만 제작진은 “신선한 소재”라며 차별화를 자신했다.

8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아모리스홀에서 OCN 드라마 ‘애간장’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는 민연홍 PD와 씨엔블루 이정신, 서지훈, 이열음이 참석했다.

‘애간장’은 그때 그 시절 첫사랑과의 과거를 바꾸고 싶은 내가 10년 전의 ‘나’를 만나 황당한 삼각관계에 휘말리는 로맨스 드라마다. 이정신, 이열음, 서지훈 등 풋풋한 청춘배우들이 출연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연출을 맡은 민연홍 PD는 “첫사랑에 대한 설레는 감성을 ‘심쿵’하게 전달하고 싶었다”며 “배우들이 최선을 다해 연기했다. 재미있는 장면부터 눈물을 흘릴 수 있는 장면까지 다양한 스토리가 기다리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민 PD는 이미 여러 작품에서 시도한 ‘타임슬립’ 장치에 대해 “그 부분에 대해서 제작진도 고민이 많았다. 먼저 현재의 큰 신우(이정신 분)와 과거의 작은 신우(서지훈 분)가 연적이 되는 묘한 삼각관계에 더 집중했다”고 말했다.

그는 “타임슬립 부분에 디테일을 살렸다. 10년 전과 현재를 비교 했을 때 크게 달라진 건 없어서 어려움은 있었다. 당시에는 스마트폰 대신 폴더폰이 유행했다. 그런 것부터 학생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스타일, 춤 같은 것에 신경을 많이 썼다”며 “특히 미니홈피는 포인트가 되는 상징적인 소재다.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사랑의 메시지 같은 것이 있는데 그런 부분에서 공감이 많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10년 전 강신우와 현재의 강신우라는 같은 인물을 이정신, 서지훈 두 사람이 연기한다. 둘이 얼마나 일치할지에 대해서도 우려가 있었다. 이에 대해 민 PD는 “얼굴이 닮았다고 생각하는 건 저 뿐인가요?”라며 웃었다. 그는 “캐스팅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정신 씨는 만나보니 신우 역할을 가장 잘 살려줄 수 있는 감정의 소유자였다. 또 지훈 씨는 어린 신우 역할을 맛있게 소화할 수 있는 배우라는 확신이 들었다. 보자마자 싱크로율이 높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극 초반에는 다르다고 생각할 지 모르지만 한 회, 두 회 보다 보면 ‘같은 사람이구나’ 라고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열음은 “모든 사람들이 첫사랑에 대한 소중한 추억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드라마를 보면서 ‘내 첫사랑이 어떻게 자랐을 까?’ 하는 행복한 생각에 잠길 것 같다. 사랑을 주고 받는 행복한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신은 “또 타임슬립 드라마다. 하지만 소재가 신선하다고 좋게 말해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애간장’은 순수하고 깨끗한 작품이다. 옛 추억을 떠올리면서, 잠시나마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는 힐링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민 PD는 “원작인 웹툰이 워낙 재미있다. 좋은 배우들을 만나서 재미있는 살을 많이 붙였다. 뒷부분에는 원작 외에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며 “많은 분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 감동적인 이야기 많이 담겨있다. 기대해달라”고 설명했다.

‘애간장’은 TV용 10부작, 웹·모바일용 30부작으로 기존 방식과는 전혀 다르게 제작된 드라마다. 그간 토, 일요일에 선보인 ‘오리지널’을 통해 장르물 명가로 평가받은 OCN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로맨스’ 블록을 편성해 새로운 소재와 플랫폼 연계로 콘텐츠 확장에 나선다. 지난해 ‘애타는 로맨스’ ‘멜로홀릭’에 이어 ‘애간장’이 2018년 첫 주자로 바통을 이어받아 ‘오리지널’을 잇는 새로운 브랜드 탄생의 신호탄을 쏜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OCN에서 방송되며, 옥수수(oksusu)를 통해서는 매주 수, 목요일 오전 10시에도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