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박중훈, 담담해서 더 슬프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박중훈 / 사진=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방송화면

박중훈 / 사진=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방송화면

배우 박중훈이 진정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를 뭉클하게 했다.

박중훈은 지난 7일 방송된 OCN 드라마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8회에서 처절한 사투와 노력으로 마침내 조영국(김홍파)을 청문회에 세웠고 이명득(주진모)의 뇌물 수수 죄를 밝혀내는 데 성공했다.

이날 방송에서 우제문(박중훈)은 새 지검장이 된 검사 반준혁(김유석)이 새로운 특수부에서 함께 일하자고 제안했으나 거절하면서 그저 필요한 일이 있을 때 불러달라고 했다. 무심하면서도 후련한 말투에는 지금까지 권력에 치우치지 않고 살아온 검사 우제문의 성향과 소신이 잘 묻어났다.     

하지만 노진평(김무열)의 죽음으로 그는 생각을 바꿨다. 사고 전 남긴 마지막 음성 메시지를 들은 우제문은 노진평을 죽인 배후를 찾고 숨어있는 진실을 캐내기 위해 결국 특수 3부에 들어가게 됐다.

우제문은 동료의 죽음을 마주하고 “이게 참 이상한게요, 막 슬프고 그러지가 않아. 말짱해 정신이”라며 덤덤한 말투와 평온한 표정을 지어 시청자를 더욱 가슴 아프게 했다. 특히 메시지를 반복해 들으면서 죄책감과 미안함, 아직 끝나지 않은 이 사건에 또 다른 배후가 얽혀 있음을 알고 느낀 혼란 등 다양한 감정을 표현해 몰입감을 높였다.

특수 3부에 들어간 이후 홀로 노진평 사건을 수사하며 조직과 상관 없이 별도로 움직이는 자신만의 노선을 다시 밟아가는 그의 행보에 시청자들은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왜 우제문이 이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어떤 고민을 하고 있는지 박중훈은 캐릭터에 개연성을 부여하며 보는 이들의 감정 이입을 유도했다. 

방송 말미엔 사건의 범인을 쫓던 우제문이 허일후(주진모), 장성철(양익준), 한강주(지수)와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만나 새로운 긴장감을 조성했다. 제각기 이유는 다르지만 같은 목표를 향해 직진하고 있는 이들의 만남이 또 어떤 이야기를 이어나갈지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