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이태임 母 “이태임이 빨리 결혼했으면 좋겠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비행소녀’ 이태임/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이태임/ 사진제공=MBN

배우 이태임의 엄마가 “딸이 빨리 결혼 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 (이하 비행소녀)’에서다.

이태임은 이날 엄마를 위한 깜짝 서프라이즈 생일파티 준비에 나선다. 엄마와의 데이트를 이어가며 “내가 바라는 건 엄마아빠의 건강뿐이다. 어느 순간 뒤돌아보니, 엄마 아빠가 늙어가는 게 눈에 보이더라. 어떻게 보면 자연스러운 건데 마음이 굉장히 안 좋다. 마음이 많이 아프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엄마는 내 나이 때 우리 세 남매를 다 키운 것이냐. 정말 대단하다”면서 “육아가 그렇게 힘든데 꼭 시집을 가야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태임의 엄마는 “결혼하니까 너 같이 예쁜 딸도 낳았지 않느냐”며 딸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또 “참 많이 힘든 게 육아지만 그보다 더 큰 행복을 자녀를 통해 얻는다”면서 “아들이 든든하다면 딸과는 잔잔한 정 같은 걸 나눌 수 있어서 좋다. 아무것도 아닌 것 같지만 엄마는 그런 것들을 통해 행복을 얻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다들 딸은 둘째 치고 손주 때문에 만나러 간다고 하더라. 나 역시 조카가 이렇게 예쁜데 우리 딸이 아이를 낳으면 얼마나 예쁠까 기대된다”며 은근슬쩍 결혼을 압박했다.

뿐만 아니라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태임이가 빨리 결혼을 했으면 좋겠다.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건 태임이의 행복이다. 결혼해서 마음 편안하게 사는 모습이 보고 싶다. 엄마로서 부모로서 참 좋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고 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