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천식, 18년만 ‘라디오 신인상’ 수상 “잘하는 DJ 되겠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문천식 / 사진 제공= E&P컴퍼니

문천식 / 사진 제공= E&P컴퍼니

‘2017 MBC 방송연예대상’라디오 부문 신인상을 수상한 개그맨 겸 방송인 문천식이 “잘하는 DJ가 되기 위해 2018년에도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문천식은 데뷔 18년 만에 ‘2017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MBC 라디오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이하 지금은 라디오 시대)로 신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그는 소속사 SNS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어느 순간 나라는 콘텐츠가 사그라지고 있나 라는 생각에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있었다”고 말하며 “하지만 성실하게 한 자리에 임하고 있으면 누군가는 지켜보고 있는 것을 스스로 확인한 것 같아 기뻤다. 본격적으로 힘을 내라고 주신 상인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오랜 시간 응원을 아끼지 않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것은 물론 수상 직후 공을 돌렸던 그의 멘토이자 함께 라디오를 진행 중인 정선희에 대해 “정선희 선배가 ‘우리 천식이 수고했다’며 ‘진작 잘 됐어야지, 늦었다. 이제 나 좀 업혀가자’”고 했다”고 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문천식은 “존경하는 많은 선배님들처럼 그루터기가 되려면 지금은 차분하게 받아쓰기하는 마음으로 배워야 할 때인 것 같다”며 “‘새내기 DJ’에서 벗어나 ‘잘하는 DJ’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앞으로도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