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윤균상, 윤유선 압박 시작 ‘짜릿’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예고 영상 캡처

사진=SBS ‘의문의 일승’ 예고 영상 캡처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의 윤균상이 윤유선을 궁지에 몰고 압박한다.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가짜 형사가 된 김종삼(윤균상)의 사회 적폐들을 향한 반격을 그리고 있다. 김종삼의 복수 대상은 바로 이광호(전국환) 전 대통령과 그 세력. 이들은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악행을 벌였다. 이들에 의해 의형제 딱지(전성우)를 잃은 김종삼은 복수를 다짐했다. 

극중 김종삼은 자신과 똑같이 이광호에 의해 아버지를 잃은 진진영(정혜성)과 공조를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이광호와 악의 연결고리인 장필성(최원영) 경찰청 총경을 체포했다. 이어 8일 방송되는 25, 26회에서는 이광호의 수족과도 같은 전 국정원장 국수란(윤유선)을 저격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윤유선 궁지로 몰아넣으며 압박하는 윤균상’이라는 제목으로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김종삼과 진진영이 이광호의 꼬리를 잡기 위해 작전을 짜는 모습이 담겨 있다. 장필성에게 미끼를 던져 수사의 단서를 얻으려는 김종삼과 진진영의 공조가 예고돼 흥미를 모은다. 

이어 궁지에 몰려 초조해진 국수란의 모습이 펼쳐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약점이 잡힌 듯한 “무리를 해서라도 싹 다 지우라”는 명령을 내리는가 하면 “어젯밤 일, 낌새라도 차리면”이라고 불안해하며 무언가를 필사적으로 숨기려 하고 있다.

김종삼은 이러한 국수란의 숨통을 조이며 압박하고 있다. “전화기가 제 손에 들어왔네요. 국수란 전 원장님”이라고 협박을 하는 모습이 예고된 것. 

김종삼이 획득한 대포폰에는 어떤 증거가 담겨 있을지, 국수란이 불안해하며 그토록 숨기고 싶어 하는 비밀은 무엇일지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 암시돼 기대를 더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