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검은 헬멧과 격렬한 사투…’일촉즉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 피플스토리컴퍼니

사진제공= 피플스토리컴퍼니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 조정석이 또 다시 나타난 검은 헬멧과 격렬한 사투를 벌인다.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 측은 8일 방송을 앞두고 형사 차동탁(조정석)이 검은 헬멧과 다시 만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차동탁과 공수창(김선호)은 16년 전 사건의 전말을 캐나가면서 검은 헬멧의 정체에도 점차 가까워지고 있었다. 검은 헬멧은 누군가의 사주를 받고 두 사람의 주변을 맴돌며 위험에 몰아넣은 장본인이었다. 특히 그의 실체를 밝혀낸다면 연관된 인물들도 드러날 수 있기에 하루 빨리 그를 찾아 검거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이에 차동탁이 검은 헬멧과 격렬하게 맞서고 있는 모습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예기치 못한 장소에서 검은 헬멧과 마주한 그의 얼굴에서 당혹감이 느껴지고 있다. 검은 헬멧은 쇠파이프를 이용해 그를 죽이려고 하며 강렬한 살기를 내뿜었다.

뿐만 아니라 옆에 있어도 도움을 줄 수 없는 공수창의 몸짓에서는 ‘빙의 브라더’가 곧 죽을지도 모르는 위급한 사태임에도 손 하나 까딱할 수 없는 그의 답답함이 느껴지게 했다.

이처럼 그동안 잠잠했던 검은 헬멧이 다시 등장해 차동탁을 없애면서까지 감추려 한 진실은 무엇인지, 또 차동탁과 공수창이 이 고비를 어떻게 빠져나올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