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영애16’ 김현숙, 서러움 폭발…김정하 안고 ‘오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김현숙 김정하 / 사진제공=tvN

김현숙 김정하 /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이하 막영애16)의 김현숙이 김정하를 안고 오열한다.

‘막영애16’은 앞선 방송에서 철 없는 예비 신랑 승준(이승준)과 그로 인한 영애(김현숙)의 이야기를 담았다. 승준은 영애 때문에 낙원사 식구들이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해 토라졌고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 영애와의 상의 없이 큰 사업을 진행해 영애의 속을 썩였다. 급기야 지난 방송 말미에서 승준은 술에 취해 청첩장에 음료를 쏟아 영애의 울화통이 터지게 만들었다.

이어 8일 방송되는 ‘막영애16’에서는 영애의 서러움이 본격적으로 폭발할 것임을 예고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영애가 엄마 정하의 품에서 코가 빨개질 정도로 오열하고 있는 것. 서러움에 북받쳐 눈물을 흘리는 영애와 그런 딸의 등을 토닥이는 정하의 안쓰러운 듯한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막영애16’ 제작진은 “8일 방송에서는 이 땅의 모든 어머니들의 위대함이 생생하게 펼쳐질 예정”이라며 “‘예비 엄마’ 영애와 더불어 ‘슈퍼 워킹맘’ 미란(라미란)의 이야기가 시청자분들에게 감동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