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황후’, 1차 티켓 예매율 1위..”신화의 귀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명성황후' 티켓 예매 사이트 캡처 /

사진=뮤지컬 ‘명성황후’ 티켓 예매 사이트 캡처 /

뮤지컬 ‘명성황후'(연출 윤호진)가 1차 티켓 예매 시작과 동시에 예매율 1위를 차지했다. 티켓은 8일 오전 11시 예매처 인터파크 티켓과 세종문화회관 예매 사이트를 통해 판매했다.

‘명성황후’의 예매율 1위 기록은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캣츠’ 등 라이선스 공연의 선전 속에 창작 뮤지컬로 이뤄낸 성과다.

조선 제 26대 왕 고종의 왕비이자 대한제국의 첫 황후였던 명성황후의 서거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명성황후’는 19세기 말, 허약한 국권을 지키기 위해 일본에 정면으로 맞서다 비참한 최후를 맞은 명성황후의 삶을 그린다.

이번 개막 23주년을 맞은 ‘명성황후’는 고(故)이만익 화백의 판화를 사용한 포스터 이미지를 공모전을 통해 당선된 디자인으로 바꾸는 등 관객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한다.

김소현, 최현주, 양준모, 손준호, 박완, 오종혁, 최우혁, 이희정, 정의욱, 김도형, 이정열, 박성환 등이 출여한다. 오는 3월 6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