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이준호 VS 이기우, 심상치 않은 대면… ‘긴장 ↑’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이준호 원기우 / 사진제공=JTBC

이준호 원기우 / 사진제공=JTBC

JTBC 월화드라마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류보라, 연출 김진원, 이하그사이’)에서 원진아를 향한 이기우의 고백 이후 드디어 이준호와 이기우가 대면한다.

8일 오후 11시 방송하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 제작진은 이준호와 이기우가 마주 앉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강두(이준호) 문수(원진아) 과거의 죄책감과 트라우마까지 따뜻하게 안아줄 있는 사이가 됐다. 하지만 강두의 아버지가 과거 쇼핑몰 공사 현장에서 철근을 빼돌렸다는 사실에 문수는 충격을 받았다. 문수는 설명하겠다는 강두를 뿌리치고 연락까지 외면했다. 국수 가게에서 문수를 기다리던 강두는 주원(이기우) 문수에게 진심을 고백하는 것을 목격했다. 숨어서 지켜보는 그의 표정은 삼각 로맨스의 긴장감을 불러 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문수를 마음에 품은 남자의 심상치 않은 만남은 궁금증을 유발한다허름한 식당에 마주앉은 두 사람의 눈빛 사이에는 은근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이에 강두와 주원이 함께 식사를 하게 사연은 무엇일지, 남자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강두와 주원은 남자로서는 문수를 사이에 연적이 됐지만 사고로 인해 아버지를 잃은 공통분모를 가진 피해자로서 유대감을 갖고 있다. 작은 실수조차 용납하지 않으려는 주원이 현장 소장과의 갈등으로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을 강두는 직접 발품을 팔아 자재를 구해왔다. 다칠 뻔한 주원 대신 몸을 날려 구해주기도 했다. 주원 역시 아버지의 실수가 드러난 괴로워하는 강두에게 위로를 건넸다. 문수를 향한 마음이 깊어지는 2막에 접어들면서 강두와 주원의 관계가 어떻게 변해나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사이제작진은문수를 아끼는 강두와 주원의 깊은 속내가 대화를 통해 드러날 예정”이라며 “중요한 선택을 앞둔 강두가 주원에게 의미심장한 진심을 털어놓게 이라고 귀띔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