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이태임 母가 밝힌 딸의 속사정 “안타깝고 미안한 마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행소녀' 이태임/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이태임/ 사진제공=MBN

배우 이태임의 엄마가 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이태임이 엄마를 위한 깜짝 서프라이즈 생일파티 준비에 나선다.

이태임의 엄마는 “우리 딸 행복하게 해주세요”라고 소원을 빌며 “피곤이 싹 날라갔다. 역시 우리 딸 밖에 없다”고 딸과의 행복한 시간에 감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네 옆엔 누가 있다고?” 재차 확인하며 “엄마도 가족들도 모두 네 편이다. 항상 네 곁에 있을테니, 열심히 잘해. 항상 응원할게”라고 가슴 따듯한 조언을 건네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태임은 “세상에서 엄마가 제일 편하다. 엄마랑 같이 있는 시간이 참 좋다”며 오랜만에 엄마와 오붓한 데이트를 즐겼다. 그는 “사실 점점 나이 들면서 믿을 수 있는 사람들이 없어지더라. 세상에서 가장 믿을 수 있고 기댈 수 있는 존재가 엄마인 것 같다.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내 손 잡아주는 사람”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이에 이태임의 엄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태임이가 원래는 굉장히 성격이 밝고 명랑한 말괄량이였다. 그런데 연예인 생활을 하면서 사람들의 시선이 자꾸 모아지니까 밖에 나가는 걸 두려워하더라”며 “그러다보니 계속 안 나가게 되고, 더 집순이가 되어 가는 것 같다. 그게 좀 안타깝다”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또 “태임이가 울산이 고향이다. 그래서인지 잔 정 같은 게 많은 아이인데도 표현을 못 한다. 진심은 있는데, 굉장히 무뚝뚝하다. 쉽게 말하면 겉은 투박한데 끓이면 끓일수록 맛있는 장맛 같은, 뚝배기 같은 애”라고 전했다. 더불어 “집안이 힘들 때, 맏딸이라 고생이 참 많았다. 집도 사줬고, 동생들 학비까지 책임지며 집안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줬다. 한없이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라고 속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비행소녀’는 오늘 8일(월)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