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소녀팀, 데뷔 가능한 실력 증명..음원 발매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캡처

지난 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믹스나인’에서는 새로운 미션인 ‘신곡 음원’ 경합이 벌어졌다. 여성 출연자들은 화려한 공연으로 실력을 뽐냈다. 신곡으로 맞붙은 3팀의 무대가 공개된 것.

주어진 신곡은 ‘HUSH(쉿!)’, ‘DANGEROUS GIRL’, ‘이 밤이 지나면’ 등이다. 작곡가 가면라이더와 비투비 정일훈, 김도훈 프로듀서 등이 참여해 서로 다른 느낌으로 탄생했다.

음원 경합을 위한 팀 선정 과정에서 ‘이 밤이 지나면’에 가장 많은 지원자가 몰렸다. 인원 재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 벌어졌고, 한 팀이 된 멤버들이 투표로 방출자를 선정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팀 내 1등부터 3등까지만 개인 베네핏을 획득하게 되는 만큼, 멤버 선정부터 더욱 치열해진 개인전의 묘미가 살아났다. 출연자들은 최선을 다해 연습하며 수준 높은 실력을 증명해냈다.

매력적인 음색으로 중독성이 더해진 ‘HUSH(쉿!)’, ‘DANGEROUS GIRL’, ‘이 밤이 지나면’은 이날 음원사이트에도 공개돼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