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GNF’, 고척돔 뜨겁게 달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FM커뮤니케이션

사진제공=블루몽뜨

힙합페스티벌 ‘2018 골든나인 페스티벌'(Golden Nine Festival, 이하 GNF)이 힙합 가수들의 다양한 공연과 관객 1만 5000명의 응원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GNF’는 화려한 출연자들로 주목받았다. 미국 가수 키샤 콜, 제레마이, 우크라이나 댄스팀 라이트밸런스가 첫 내한공연을 장식했고, 한국 래퍼 비와이가 오랜만에 무대에 올라 호응을 얻었다.

20개 댄스팀이 경연을 벌인 댄스 챔피언십으로 구성된 ‘GNF’의 1부가 끝난 뒤 DJ 레이디스타일이 본 공연의 문을 열었다. 이어 DJ안젤로가 화려한 디제잉으로 관객의 환호를 얻었고, 현란한 춤사위로 이목을 끌었다.

이어 비와이가 등장해 자신의 곡을 불렀다. 그는 이날 ‘GNF’에 참가한 유일한 한국인 가수로, 세계 뮤지션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블랙아이드피스와 린킨파크 투어의 공식 DJ로 활동하는 락키락에 이어 등장한 키샤 콜은 첫 내한 공연 내내 즐거운 표정으로 일관했다.

축제의 피날레는 제레마이가 장식했다. 키샤 콜과 처음 한국을 방문한 제레마이는 특유의 감성적인 목소리로 국내 팬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