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하원미 “추신수-전현무 닮은꼴? 조금 더 잘생긴 버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이방인' 방송화면

사진=JTBC ‘이방인’ 방송화면

서민정 부부와 추신수 부부가 드디어 만났다.

7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는 서민정 부부와 추신수 부부가 한국을 찾았다.

처음 만난 두 부부는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는 서민정의 남편 안상훈에게 “실제로 보니까 연예인 같으시다”라며 칭찬했다. 이어 하원미와 서민정은 아이들 이야기를 나누며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

본격적인 녹화가 됐고 김용만은 추신수에게 “전현무 씨랑 정말 닮았다”고 말했다. 이에 하원미는 “살짝 닮았다. 잘생긴 버전이다”라며 “TV에 전현무 씨가 나오는데 딸이 보고 ‘아빠야’라고 한 적이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