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지석진, 이광수 헤어스타일 디스 “칠득이 같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지석진이 이광수에게 “칠득이 같다”고 말했다.

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지석진이 이광수의 새 헤어스타일을 놀렸다.

지석진은 머리를 짧게 자르고 나타난 이광수를 보고 “광수도 머리빨이었다. 칠득이 생각난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드라마 때문에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광수는 “아까 오자마자 전 스태프가 ‘머리가 왜 그러냐’고 했다”고 토로했고 지석진은 “예전보다 더 웃기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