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TV’ 이미숙 “‘돈꽃’의 정말란 패션 중 최고가는 4억짜리 롱코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MBC 주말 드라마 ‘돈꽃’에서 재벌가의 맏며느리 역을 맡은 배우 김미숙이 극 중 입은 의상 가운데 가장 비싼 것은 4억원짜리 롱코트라고 밝혔다.

7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돈꽃’에 출연 중인 이미숙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 자리에서 김미숙의 스타일리스트는 가장 비싼 의상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4억원짜리 롱코트가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미숙은 ‘2017 MBC 연기대상’에 가기 전 김우리와 만났다. 수상소감을 준비했느냐는 질문에 이미숙은 “받으면 좋고, 안 받아도 의미가 있다. 그런데 받고 싶다”고 솔직함 마음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미숙은 ‘돈꽃’의 정말란 스타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정말란이 정말 섹시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