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추신수 “아내 실명위기 때 내 눈을 주고 싶었다”…끝내 눈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이방인'

JTBC 예능프로그램 ‘이방인’에 출연한 추신수. /사진제공=JTBC

추신수가 아내 하원미가 겪었던 아픈 사연에 대해 털어놓는다. 오늘(7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타향살이, 이방인’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는 실명 위기를 겪었던 사연을 공개한다.

이날 방송은 새해를 맞아 귀국한 추신수와 서민정 가족이 MC 김용만, 송경아, 김생민과 이야기하는 특집으로 꾸며진다.

2007년 부상으로 팔꿈치 수술을 한 추신수는 “미국 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고민할 정도로 위기를 겪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당시 아내 하원미가 갑자기 눈이 보이지 않는다고 하더라”며 일과 가정이 모두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놓았다.

병원에서 “자칫 실명할 수도 있다”는 진단을 받았던 하원미는 “추신수가 눈물을 흘리며 ‘너 때문에 야구를 하는데 차라리 내 눈을 주겠다’고 하더라”고 털어놓았다.

당시를 회상하던 추신수는 스튜디오에서 연신 눈물을 참으려고 노력했지만 끝내 눈물을 흘려 좌중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추신수·하원미 부부는 또 지금은 다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지만 과거 3일 동안 피자 한 판으로 버텨야 했던 마이너리그 시절 생활과 그야말로 ‘이방인’으로서 겪어야 했던 힘든 시간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이방인’은 7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