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미소가 끊이지 않는 촬영 현장 공개 ‘화기애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가슴 따뜻하게 하는 훈훈한 케미의 비결은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에 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류보라, 이하 ‘그사이’) 측은 7일 웃음꽃이 만개한 배우들의 촬영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해 훈훈함을 자아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배우들 사이에 웃음 바이러스가 퍼진 듯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담겨있다. 놀이공원에서 포착된 이준호는 촬영을 위해 다양한 머리띠를 써보며 귀여움을 발산하고 있다. 나문희와 만난 원진아는 사랑스러운 포옹 포즈로 광대 미소를 유발한다. ‘힐링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는 이준호와 원진아는 꼭 닮은 멍뭉美 넘치는 미소로 시선을 강탈한다. 배우들의 웃음 가득한 촬영 분위기가 꿀케미로 이어지며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극중 문수를 사이에 두고 연적이 된 이준호와 이기우 역시 김진원 감독을 비롯한 스태프들과 인증샷을 찍으며 훈훈한 브로맨스를 뽐낸다. ‘고민 메이트’ 이준호와 강한나의 투샷도 눈길을 끈다. 쑥스러운 듯한 이준호와 해맑은 미소의 강한나는 극 중 이미지와는 반전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상처투성이로 분장한 채 카메라를 향해 브이(V) 포즈를 취하는 이준호의 모습은 밝은 에너지를 전달한다.

‘그사이’는 지난 8회 방송을 기점으로 반환점을 돌아 본격 2막 시작을 앞두고 있다. 강두(이준호)와 문수(원진아)는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위로하며 그 누구보다 가까워졌다. 하지만 강두 아버지가 철근을 빼돌렸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두 사람의 관계에 위기가 찾아왔다. 여기에 강두가 주원(이기우)이 문수에게 고백하는 것을 목격하며 삼각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이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배에 오르는 강두의 모습이 담기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그사이’ 제작진은 “9회를 기점으로 강두와 문수의 감정선이 더욱 깊어지고, 각 인물들의 다양한 감정들이 얽히기 시작한다. 무엇보다 강두와 문수의 선택이 두 사람의 관계에 주요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사이’ 9회는 오는 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