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카이, ‘안단테’ 종영 소감 “순수한 마음으로 세상 바라볼 수 있어 행복”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엑소 카이/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카이/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카이(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KBS1 일요드라마 ‘안단테’(극본 박선자·권기경, 연출 박기호)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오늘(7일) 마지막 회가 방송된 드라마 ‘안단테’에서 남자 주인공 이시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카이는 “그 동안 ‘안단테’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분들과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감독님과 작가님을 비롯해 현장에서 고생하신 모든 스태프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더불어 “시경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동안 순수한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어 행복했고 여러분들께도 이 감정이 전해지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촬영에 임했다. ‘안단테’로 인해 시청자분들의 겨울이 더 따뜻했으면 좋겠다”며 이번 역할과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카이는 이번 드라마에서 시골의 한 고등학교로 전학간 이후 다양한 사건들을 겪으며 진정한 삶과 사랑의 의미를 깨우치게 되는 고등학생 ‘이시경’ 역을 맡아 열연했다. 풋풋한 첫사랑 로맨스는 물론 호스피스 병동과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 천방지축 문제아에서 죽음을 성숙하게 받아들이는 모습으로 변화되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카이는 오는 13일 일본 위성채널 WOWOW에서 첫 공개되는 일본 드라마 ‘봄이 왔다(春が来た)’를 통해 현지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