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장혁, 복수극에 브레이크 걸렸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MBC ‘돈꽃’ 장혁의 복수극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지난 6일 방송된 ‘돈꽃’(연출 김희원, 극본 이명희) 15~16회에서는 소름돋는 반전이 펼쳐졌다.

먼저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아낸 사고의 전말이 공개됐다. 지난 방송에서 강필주(장혁), 나모현(박세영)이 탄 차량과 장부천(장승조)이 운전하는 차 모두 대형 사고가 예견된 상황.

차량 폭발사고의 주인공은 장부천이었다. 엄마 정말란(이미숙)이 나모현을 해치기 위해 차를 고장낸 것을 알고 일부러 차를 충돌시켰다. 폭발 직전, 차에서 빠져나와 목숨을 구했다.

반면 강필주는 크게 다쳤다. 청아 회장 장성만(선우재덕)의 계략이었다. 차를 몰던 강필주는 위험을 직감, 나모현(박세영)을 감싸안고 사고를 당했다. 이후 식물인간 상태가 됐다가 기적적으로 회복했다.

강필주의 복수극에 위기도 찾아왔다. 나모현과 장부천이 강필주의 계획보다 빠르게 강필주의 실체에 접근한 것. 나모현은 여러 증거를 통해 강필주가 자신과 장부천의 러브스토리 속 실제 주인공임을 알게 됐다.

장부천은 강필주가 장은천(청아의 진짜 장손)이라는 유전자 검사 결과를 손에 넣었다. 친구를 잃은 장부천은 패닉 상태에 빠졌으나, 내색하지 않았다. 은연 중에 적대감을 드러내며, 청아의 회장이 되겠다는 욕망을 불태웠다.

반면 정말란은 강필주에 대해 집착을 드러냈다. 건강을 되찾은 강필주가 돌아오자 “해가 떠도 밤같이 사방이 캄캄하게 느껴졌다”고 토로했다. 강필주와 나모현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민감한 반응도 보였다.

치명적인 사각 관계에 지각 변동도 일어났다. 장부천의 내연녀 윤서원(한소희)이 장성만과 손잡고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나모현은 자신이 보관하고 있던 목걸이를 통해 강필주가 장은천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돈꽃’은 중반부를 넘어선 후 폭풍같은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시청자에게 의문을 안겼던 복선들이 하나둘 가면을 벗기 시작한 것. 강필주의 복수극에 등장한 장애물과 복잡 미묘한 러브라인이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돈꽃’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