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조재현X고경표, 2인 캐릭터 티저 영상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크로스' 캐릭터 티저 영상 캡처

사진=tvN ‘크로스’ 캐릭터 티저 영상 캡처

tvN ‘크로스’ 고경표-조재현 2인 캐릭터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크로스’(신용휘 연출, 최민석 극본) 측은 지난 6일 오후 11시 네이버TV캐스트를 통해 캐릭터 티저 2종을 공개해 폭발적인 관심과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크로스’는 병원과 교도소를 넘나들며 복수심을 키우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와 그의 분노까지 품은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이 만나 서로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예측불허 사건들이 연쇄적으로 벌어지는 이야기.

공개된 영상은 고경표-조재현의 한 시도 흐트러짐 없는 팽팽한 긴장감이 화면을 가득 채워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특히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와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의 가치관과 소신을 드러내는 디테일한 행동과 대사가 눈과 귀를 집중시킨다. 또 2개의 티저에 각 캐릭터의 성격이 깨알같이 녹아 있어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고 촘촘히 훑어보게 만든다.

특히 고경표는 “함부로 손대지마”라며 조재현이 허성태의 가슴을 겨눈 자신의 메스를 저지하자 “그럼 가만히 죽게 놔둘 겁니까?”라고 반문한다. 그는 무표정한 얼굴에 냉철한 눈빛으로 복수에 앞서 의사로서의 평정심을 유지하는 듯 보이지만 여기에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반전이 그려졌다. 허성태(김형범)를 바라보는 고경표의 분노 어린 눈빛 위로 “넌 이런 식으로 죽으면 안 돼. 내 손으로 더 고통스럽게 죽여야 하니까”라는 그의 진짜 속내가 가감없이 드러난 것.

또한 조재현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만으로 수술실을 평정하고 있는 모습. 무엇보다 “의사는 환자 앞에서 평등해야 돼”라고 말하는 조재현이 환자의 생명을 구해야 하는 의사로서 신념과 사명감을 뼛속 깊이 새기고 있다는 사실을 엿보게 한다. 특히 “범죄자든 뭐든 넌 그저 살려야 할 환자일 뿐이야”라는 대사는 범죄자 허성태를 향한 충고인지, 범죄자마저 환자의 신분으로 존중해야 하는 의사 조재현의 다짐인지 궁금증을 유발하며 수차례 곱씹게 만든다.

더욱이 두 사람을 지켜보는 교도관 3인과 메스를 집은 손, 범죄자 허성태의 명찰-수갑 등이 상황의 긴장감을 배가시키는 가운데 생생하게 살아있는 캐릭터의 매력과 반전이 2종의 캐릭터 티저 곳곳에 숨어있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에 과연 고경표-허성태의 잘못된 만남은 어디서부터 시작됐을지, 조재현은 고경표의 가슴 속 응어리진 마음과 분노를 품고 그를 의사의 길로 인도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렇듯 복수를 위해 교도소에 간 의사의 모습을 담은 1번째 티저에서 원수를 만나 선과 악, 삶과 죽음 사이에서 고민하는 고경표의 모습을 담은 2번째 티저, 복수대상자를 두고 대치하는 고경표-조재현의 모습을 담은 3번째 티저까지. ‘크로스’가 연이은 티저 공개로 첫 방송 전부터 온·오프라인의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데 지금껏 안방극장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한 매력의 메디컬 복수극으로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크로스’는‘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후속으로 오는 29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