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죽읍시다”… 분열된 ‘나쁜녀석들’의 앞날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OCN '나쁜녀석들'

사진=OCN ‘나쁜녀석들’

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 내부 분열이 일어났다. 악의 응징을 앞두고 다른 길을 걷게 된 ‘나쁜녀석들’ 5인방은 물론, ‘악의 카르텔’도 무너지기 시작했다.

지난 6일 방송된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 황준혁) 7회에서 ‘나쁜녀석들’ 5인방에게 내부 분열이 일어났고, 단단했던 ‘악의 카르텔’은 붕괴됐다. 우제문(박중훈)은 허일후(주진모)와 장성철(양익준)의 온갖 방해에도 불구하고 조영국(김홍파)을 청문회장에 출석시켰지만, 결국 자신을 떠나는 ‘나쁜녀석들’까지 붙잡을 수는 없었다.

청문회 출석을 기다리는 동안, 조영국을 동방파 업소로 데리고 간 우제문. “저는요, 사연 보고 일 안합니다. 상황 보고 일하지”라며 허일후와 한강주(지수)를 이용했던 과거 이야기를 꺼낸 조영국은 “우리는요, 검사님. 가치를 죽여요. 정의를 찾는 놈은 호구로 만들고 원칙을 찾는 놈은 바보로 만들고 질서를 찾는 놈은 병신을 만들어서. 세상에 나 같은 놈들 얼마나 많을 거 같아? 걔들 다 때려잡을 수 있겠어, 혼자서?”라며 우제문이 찾으려는 정의를 끝까지 인정하지 않았다.

조영국을 처리하라는 이명득(주진모)의 오더를 받은 하상모(최귀화)는 청문회장으로 향하는 조영국을 찾아왔다. 하지만 이미 눈치를 채고 “왜 이명득한테 붙어먹었냐”고 직구를 날린 조영국. “숨을 구멍 생겼다고 네가 우릴 버려?”라고 답한 하상모는 “다 네가 한 거 맞잖아. 뭐가 억울한 게 있어. 배가 불렀네”라는 조영국의 말에 결국 칼을 들었다. 하상모의 낌새가 수상했던 우제문이 두 사람이 있는 방으로 들어갔을 때는 이미 조영국이 하상모를 제압한 이후였고, 서일강(정석원)이 다른 조직원들을 막아주는 동안 우제문과 조영국은 간신히 밖으로 나와 청문회장으로 향할 수 있었다.

청문회에 앞서 서로를 처단하겠다고 지목한 이명득과 반준혁(김유석)의 말에 검찰총장(정한용)이 결정을 내리지 못하자 초조함을 견디지 못한 노진평(김무열)은 검찰총장을 다시 찾아갔다. “쪽팔리지 않게 해주십시오. 검사란 일이! 너무 쪽팔립니다. 저희가 무슨 일만 하면 사람들이 의심부터 하는 게 너무 쪽팔리고요. 그 의심이 맞는 게, 그러니까, 저희가 잘못하고 있는 게 너무 쪽팔립니다!”라는 노진평의 말에 검찰총장은 결국 반준혁의 손을 들어줬다.

검찰총장의 선택에 경찰서장(장명갑)의 지시를 받고 길을 막아섰던 형사들까지 모두 철수했지만 우제문과 조영국 앞으로 허일후가 다시 나타났다. 우제문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허일후는 조영국에게 다가갔고, “너 나 못 죽여. 그 정도로 착한 놈이니까, 네가! 사람 죽여본 적 없잖아. 내 밑에 있을 때도! 그래서 내가 널 버린 거야. 네 눈에 그 연민과 동정, 그딴 게 마음에 안 들어서. 나 죽이고 싶으면 눈에 그것들부터 빼고 와”라는 말에도 꿈쩍하지 않았다. 그 순간, 어디선가 나타난 한강주가 허일후를 제압했고 조영국은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청문회장으로 향할 수 있었다.

“할 말 없습니까? 마지막으로 저한테”라는 조영국의 전화에 “같이 삽시다”라며 실낱같은 희망으로 부탁한 이명득. 하지만 조영국은 “아니요. 같이 죽읍시다. 그냥”이라는 말을 남기고 청문회장에 나타났다. 만신창이로 남겨진 우제문은 “다 끝났어. 그만하자, 이제. 지켜봐. 어떻게 바뀌는지”라고 했지만 허일후는 “볼 거 없어요. 바뀔 게 없으니까. 우리는”이라며 허탈한 표정을 지을 뿐이었다. 이제 조영국이 모든 내막을 밝힌 이후, ‘나쁜녀석들’의 앞날은 과연 어떻게 될지가 관건이 됐다.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는 오늘(7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