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박준규 “어렸을 때는 배우 안 한다고 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배우 박준규가 아버지 박노식을 떠올렸다.

7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배우 박준규가 출연했다.

박준규는 “태어날 때부터 이름이 박준규가 아니라 박노식 아들이었다. 다 그렇게 불렀다”라며 “아버지는 항상 바쁘셨고, 집에도 잘 안 계셨다. 그래서 어렸을 때는 배우 안 한다고 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동료 배우들은 박준규라는 배우에 대해 설명했다. 하정우는 “굉장히 흥미로운 사람이다. 개성있는 배우고, 감각이 늘 살아있다”고 말했고, 김상중은 “벽이 없는 배우다. 친구 같고, 이웃집 형 같다”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