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김무열, “검사란 일, 쪽팔리지만 않게 해달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OCN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방송화면 캡처

/ 사진=OCN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방송화면 캡처

OCN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이하 ‘나쁜 녀석들2)’에서 김무열이 “검사란 일이 쪽팔리지만 않게 해달라”고 외쳤다.

6일 방송된 ‘나쁜 녀석들2’에서 노진평 검사(김무열)는 검찰 총장에게 “저희가 쪽팔리지만 않게 해주십시오”라고 요청했다.

노진평은 조영국(김홍파)이 검찰에 도착하기 전 검찰 총장의 말만 기다리고 있는 차장 검사인 반준혁(김유석)에게 “뭐라도 해야 되는 것 아닙니까”하고 답답해했다.

노진평은 “이번 일 때문에, 우리가 하려는 이 뭣같은 일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다치고 죽었습니다. 책임감을 가져야 되는 거 아닙니까? 그게 맞는 거 아닙니까?”하고 물었다.

그러나 반준혁은 “기다려. 좋은 답 올거야. 총장님 한테서”라고만 말했고, 노진평은 “그럼 제가 (총장에게) 다녀오겠습니다. 가서 직접 좋은 답이든 나쁜 답이든 듣고 오겠습니다”라고 말한 후 총장에게 찾아갔다.

노진평은 “총장님, 힘든 싸움 하고 있습니다”라며 “대한민국에서 검사로 살아간다는 게, 검사란 일이…저희가 무슨 일만 하면 사람들이 의심부터 하는게 너무 쪽팔리고 그 의심이 맞는게, 저희가 잘못하고 있는 게 너무 쪽팔립니다”라고 밝혔다.

자신이 어떻게 하면 좋겠는지 묻는 총장에게 “원칙대로만 해주십시오. 총장님 사시 패스 한번 해보겠다고 찢어질 때까지 밑줄 긋고 외웠던 법전, 거기 써져 있는대로만 해주십시오 총장님”이라고 부탁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